728x90

▲ 포스터는 두종류가 로비에 붙어있었다. 신비스런 느낌의 포스터였다. 팬미팅때는 실제로 제공되지는 않음




▲ JTBC 믹스나인 출연당시 종이슬로건 뒷면(팬덤에서 직접 제작)

실제로 크지는 않았고 작지 않았다. 적당한 사이즈


▲앞면은 멤버 이름과 좌우명(?)이 적혀있었다.


▲ 팬덤 제공 종이슬로건, 믹스나인 슬로건과 비슷한 크기였다.


▲ 드림캐쳐 1주년이라고 멤버 어릴때 사진을 소속사에서 팬미팅 참여자 모두에게 제공되었다.

이 선물 말고도 쿠션타입 무릎담요도 제공하였다.


▲ 제가 앉은 자리에서 시야각..촬금이긴 했는데 오픈행사였으면 촬영 시 다소 거리가 있던 자리..


▲ 소속사에서 제공한 공식 슬로건. 의자에 꽃혀있었다.




*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에 원고료 없이 오로지 개인적인 사견으로만 쓴 리뷰이며, 말그대로 리뷰평입니다. 악플 시 삭제처리됩니다.

* 해당 리뷰는 저작권 침해가 없는 범위내에서 촬영된 이미지입니다.




만족도 평점기준 ★★(만점)


연출 : ★★☆☆☆


내용 구성 : ★★☆☆☆


음향 : ★★★☆☆


전체적인 평 : 

뭔가 아쉬운 팬미팅, 팬들을 위한 팬미팅이라기 보다는 가수를 위한 팬미팅이란 느낌..

어디서 많이 본듯한 내용 구성이였고, MC분 사회는 다른팬미팅에 비해 집중도있는 전달력은 아니였음

앵콜시그널도 뒤늦게 줘서 팬들이 우왕좌왕했던 팬미팅



예전에 쇼케이스를 인터파크를 통해 간 적이 있었다. 그때 당시 쇼케이스가 팬미팅갔다면서 감정에 복받쳐서 울던 멤버들이 1주년이 되었다고 팬미팅을 하였는데...

그때와의 초심과 멀어진 느낌이라 그런지 뒷맛이 씁쓸하긴 했다.


01. 팬참여 이벤트 부재


- 토크도 다소 밋밋한 느낌이였다. 1살때 멤버사진이 공개가 되었는데 사진찍힌 상황이라든가 에피소드없이 사진만 공개되어서인지 밋밋한 느낌이였다.

유일하게 팬참여형은 리서치와 편지였다. 유료 팬미팅 성격상 팬들도 오지만 입덕하려고 온 팬들도 있어서 다함께 공감하기엔 무리가 있긴 했다. 리서치와 편지는 최소 3-4년차 아이돌 팬미팅에서 볼 수 있는 상황인데 애매한 이벤트였다고 생각이 들었다. 공감대를 위해 팬들이 적극참여하는 부분으로 팬미팅을 할 필요가 있지 않나 싶다. 모 가수팬미팅은 팬미팅 종료 후 악수회를 하는 것처럼 조금만 팬들 입장에서 생각한다면 충분히 가능한 부분이다.


02. 어디서본듯한 내용구성


- 1주년이라서 1주년다운 새로운 팬미팅을 원했는데 어디서 많이 본 팬미팅 구성이였다. 단체사진 이벤트라든가 지난 팬미팅에서 하던 게임이라든가 이런 부분이 아쉬웠다.

참신하고 팬들이 보고 싶어하는 내용으로 구성했으면 좋지 않았을까 생각이 든다. 



03. 어수선한 팬미팅 분위기


- 이날 촬영금지여서 찍덕분들 짜증이 이만저만이 아니긴 했다. 한편으로는 팬송이라든가 1주년 특성상 공개하지 못하는 부분이 있다는 점은 이해가 되었다.

무엇보다 스텝과 찍덕이 언쟁이 토크중에 크게 들렸다는 부분이 무척 아쉬웠다. 찍덕분이 비아냥투로 잘먹고 잘살아라하는데 MC분이 자칫 안좋은 상황으로 갈 수 있는 대응하는 멘트를 쳤다는 점이 아쉬웠는데 보통은 조용히 넘어가거나 소란을 어느정도 예상해서 스텝팀장이 어느정도 선에서 해결했어야 하지 않았나 싶었다. 팬들은 소란까지 공유할 필요가 없는데 상황대처가 많이 아쉬웠다

마지막으로 MC분 진행이 많이 아쉬웠다. 예전엔 MC딩동이 쇼케이스와 팬미팅을 같이했는데 그 당시엔 매끄러운 진행이 좋았다면 이번에는 스텝하고 의사소통이 전혀안되었는지 앵콜곡을 패스할뻔했다.

팬들이 짐챙겨서 나가려는 찰나에 앵콜곡이 있답니다하는데 진행이 왜 저럴까 싶었다. 만약 타이밍이 늦었다면 절반이상 팬들이 자리에서 떠났을거다.

팬미팅이라는 부분이 팬들에 대한 감사인사 차원인데 좀 더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쓰고 팬에 대한 공감대를 채울 수 있는 자리여야 하지 않나 생각이 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신수동 1-1 | 서강대학교 메리홀 대극장
도움말 Daum 지도